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천안 제2버스터미널 후보지 촉각

2019-08-20기사 편집 2019-08-20 11:28:4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시 후보지 선정 위해 하반기 타당성 조사 용역 추진

[천안]천안시가 주변 도시개발과 연계한 제2버스터미널 신설을 위한 행보에 나서 후보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일 천안시에 따르면 2019년 2회 추경예산안에 제2고속시외버스터미널 신설 타당성 조사 용역비 2200만 원을 편성해 최근 천안시의회에 제출했다. 시는 오는 30일 천안시의회 225회 임시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2회 추경예산안이 통과되면 9월 곧장 용역을 발주한다는 계획이다. 용역에는 천안시 동남구 신부동에 위치한 위치한 시외버스와 고속버스터미널의 운영현황 분석과 함께 제2고속시외버스터미널의 규모와 후보지 검토 결과 등이 포함된다. 사업성 검토와 함께 사업비 및 사업방식 등도 제시된다.

천안시는 용역결과 제2고속시외버스터미널 신설이 타당하고 후보지가 선정되면 행정절차 등을 밟아 2025년까지 완공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구본영 천안시장은 지난 7월 19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더 큰 천안을 위한 미래전략 구상'을 발표하며 제2버스터미널 신설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기자회견에서 구 시장은 "인구 32만 명이었던 1992년부터 운영되어 왔던 현재의 천안터미널은 천안시민은 물론 충청권 주민에게 교통과 만남의 중심역할을 담당해 왔다"며 "27년의 시간이 지난 지금 천안시는 인구 70만 여명, 자동차등록 대수 32만대에 이르며 당시보다 2배 이상 성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부동 천안터미널 주변으로 시내버스, 택시, 일반차량과 보행자들이 집중돼 안전 문제 등이 상존하고 있다"며 "지금이 바로 새로운 2터미널 신설을 신중하게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구 시장은 "제2터미널 신설은 앞으로 인구 100만 명 시대를 준비하며 쾌적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환경을 제공할 될 것"이라며 "제2의 고속시외버스터미널 신축과 연계한 미니 신도시 형태의 도시개발도 함께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천안시가 2017년 수립한 '2030 천안시 장기발전계획'에는 지역균형발전 방안과 교통접근성 개선을 위해 현 고속시외버스터미널을 분할, 동서횡단철도와 경부선이 만나는 부근에 가칭 남부터미널 설치가 제안됐다. 이 때문에 천안시가 추진하는 청수역 신설과 맞물려 제2버스터미널 후보지로 일봉산 남측 도심 남부권이 유력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반면 천안시의회 한 의원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산신도시와 천안시의 효율적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제2터미널 입지를 접근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의 제2터미널 후보지는 2030 천안시 장기발전계획에 언급된 남부터미널에 한정하지 않고 시 전체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안시 신부동 시외버스와 고속버스터미널은 180개 노선에 하루 3만여 명이 이용하고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