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보령댐 저수율 감소... 보령시, 물 절약 운동 전개

2019-08-20기사 편집 2019-08-20 09:50:4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보령시가 보령댐 수위가 경계단계로 낮아짐에 따라 시민들을 대상으로 물 절약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보령시 제공

[보령]보령시는 강우 부족에 따라 시민과 함께 물 절약 운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충남 8개 시·군의 생활용수로 공급되는 보령댐이 낮은 저수율로 경계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19일 기준 올해 강우량은 506.2mm로 예년 890.6mm와 비교해 56.8%에 불과하고, 보령댐 수위는 현재 61.7EL.m(지반고) 저수율 29.9%로 예년에 비해 1%로 낮다.

시는 지난 7월부터 여름철 비상급수대책을 마련해 민방위 급수시설의 비상급수대 9개소 1756t, 한국GM 및 아주자동차대학 등 전용상수도 1045t, 개인 지하수 2만 2443개소 11만 202t, 청라정수장 등 4개소의 비상급수용 대체상수원 4개소 1700t의 용수를 확보하고 비상급수시설의 용수 수질검사를 완료하여 생활용수 관리에 힘써왔다.

이와함께 학교 및 공공기관을 찾아 물 절약 실천을 요청했고, 가뭄대응 물 절약 홍보 전단지 2만 부를 제작해 공동주택과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하여 시민들에게 물 아껴쓰기 운동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권장했다.

또 8월부터는 동대주공 1차 아파트 주민을 대상으로 욕실용 샤워기와 주방용 샤워기, 양변기용 절수기 등 절수기기 3종, 3090개를 보급해 약 20%의 생활용수를 절감하고 있다.

물 부족이 지속됨에 따라 폐광용수 수질검사 여부에 따라 1일 250t의 용수를 추가로 공급하고, 먹는 물 부족사태에 대비해 지역 생수업체 및 한국수자원공사 보령권지사 등과의 협의를 통해 최대 2L 들이 1만 병의 생수를 확보했다.

오제은 수도과장은 "오는 26일 보령댐 도수로 가동이 예상되는 등 물 부족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를 대비하기 위해 지하수 및 간이용수원, 양수급수 개발 등 긴급 식수원을 개발 중에 있으므로 시민들께서도 평소 물 절약 운동에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