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 트램 도시재생 연계 개발해야"

2019-08-20기사 편집 2019-08-20 08:33:4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는 19일 시청 3층 세미나실에서 대전세종연구원과 함께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과 관련해 '대전형 도시재생모델'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을 도시재생과 연계해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는 의견이 개진됐다.

19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대전형 도시재생모델' 세미나에서 서민호 국토연구원 도시재생연구센터장은 "트램을 도시재생과 연계해 추진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서 센터장은 "도시경관과 공공공간을 확충하는 동시에 도시 주요 기능이 순환되도록 도시공간구조를 사람과 대중교통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전시의 추진 과제로 트램 노선 중심의 '회랑형 도시재생모델'을 제안했다.

회랑형 도시재생모델은 노면형 대중교통노선 주변 지역의 토지이용과 기능을 중·고밀도로 복합화하고, 보행·자전거 친화적인 대중교통 중심 생활권을 회랑형으로 조성하는 도시-교통 통합 정비·재생 방식이다. 트램 주요 노선을 상업가로형, 문화가로형, 주거가로형으로 구분해 공공공간 및 공공임대주거 확충, 골목·상권 재생병합, 빈집 등 노후건축물 재생·보전 및 생활 SOC 확충 등으로 나눈 게 특징이다.

시는 도시재생 과제를 발굴하고 도시계획상 조치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선 제도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