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 올해 첫 '일본뇌염' 매개 모기 발견

2019-08-20기사 편집 2019-08-20 08:33:4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에서 올해 처음으로 일본뇌염 매개 모기가 발견됐다.

19일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4일 채집한 모기 중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 2마리가 나왔다. 모기에서 일본뇌염 바이러스, 뎅기 바이러스, 지카 바이러스, 황열 바이러스, 웨스트나일 바이러스 등 모기 매개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야간에 활동한다.

이 모기에 물리면 99%는 증상이 없거나 발열, 두통과 같은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일부는 치명적인 급성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외출 시 밝은색의 긴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거나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2일을 기해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