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중국 국영 전력회사서 1억 달러 유치

2019-08-19기사 편집 2019-08-19 18:03:3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산단지 내 LNG발전소 건립 추가 투자

첨부사진1충남도청사 [사진=대전일보DB]

충남도는 중국 국영 전력회사로부터 대산석유화학단지내 LNG발전소 건립을 위한 1억 달러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외자유치 및 지방정부와의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중국 출장 길에 나선 첫날인 19일 중국 선전에서 장치보 CGN대산전력 대표이사, 맹정호 서산시장과 1억 달러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CGN대산전력은 중국 국영기업인 CGNPC가 출자해 설립한 전력회사로, CGNPC는 2013년부터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내 18만 4308㎡의 부지에 LNG발전소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은 CGNPC가 대산단지 LNG발전소 건립 계획 부지 면적을 1만 8800㎡ 늘리고, 발전소 설비 용량을 확대하기로 결정함에 따른 것이다.

도는 CGNPC의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도내에서는 향후 5년 간 매출 3조 5000억 원, 건설기간 중 연인원 20만 명의 고용 효과, 운영 기간 중 상시 고용 50명, 생산유발 5조 원, 부가가치 유발 5조 원, 화력발전세 등 연간 30억 원의 지방세 증가 효과 등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은 대한민국에서 지리적으로 중국과 가장 가까운 곳이며, 대산단지는 한국 3대 석유화학단지 중 한 곳"이라며 "이번 투자협약은 대산단지 전력공급 안정화와 신규 조성 예정인 대산첨단특화단지 내 대규모 투자에 필요한 전력 공급 발판을 제공, 충남 주력산업 중 하나인 석유화학산업 발전을 이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치보 대표이사는 "중국과 충남은 가까운 거리만큼 서로의 발전과 우호 증진을 위해 함께 할 일들이 많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투자 의지를 내비쳤다.

1994년 설립한 CGNPC는 임직원 수가 4만 명에 달하며, 중국과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에서 원자력, 풍력, 태양광, 가스복합발전소를 보유·운영 중이다. CGNPC의 발전소 설비 총량은 6만 1730MW로, 우리나라 발전 설비 총량의 50%에 달한다.

한편 매년 중화권 기업 2개사 이상 유치를 목표로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온 도는 지난 4월 대만·중국 2개 기업을 유치하며 올해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양 지사는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중국 광둥성 선전에 위치한 스타트업 창업 지원 공간인 '3W Coffee'를 방문, 시설을 살핀 뒤 관계자들로부터 운영 현황을 들었다.김성준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