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전국 공동주택 매입 금융비용 연간 337만 원, 지난해 하반기 比 감소

2019-08-19기사 편집 2019-08-19 10:05:3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올 상반기 공동주택 구입에 따른 전국의 연간 금융비용은 평균 337만 3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금융비용인 437만원에 견줘 99만 7000원 하락했다.

19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이 주택담보대출비율(LTV) 40%를 가정한 공동주택 구입 연간 금융비용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올 상반기 금융비용은 2016년 하반기 332만 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 2013년부터는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들면 공동주택 매매가격이 상승하고 금융비용이 늘어나면 상승률이 감소하는 현상이 나타났지만, 올 상반기의 경우 공동주택매매가격 하락과 금융비용 감소가 동시에 나타났다. 금융비용이 줄어들어도 매매가격은 상승하지 못하는 모순된 결과를 보이고 있다.

권역별 공동주택 매입 연간 금융비용의 시뮬레이션에서는 수도권과 지방 모두 하락했다. 금리, 공동주택 매입가격 상승으로 수도권은 2016년 상반기, 지방은 2016년 하반기 상승 추세가 이어졌으나 올 들어 금리와 매입가격 모두 하락세로 전환되면서 금융비용 감소가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와 올 상반기 사이 수도권은 581만 원에서 488만 원으로, 지방은 273만 원에서 231만 원으로 하락폭이 비교적 크게 나타났다. 수도권과 지방 모두 2017년 이전 수준으로 금융비용이 줄어들었다.

지역별로는 모든 시·도 지역에서 공동주택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들었다. 가장 많이 줄어든 지역은 경기로 465만 원에서 370만 원으로 95만 원 하락했으며, 대구 79만 원, 인천 59만 원, 제주 54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대전은 338만 원에서 285만 원으로 53만 원 줄었다.

서울은 933만 원에서 909만 원으로 24만 원이 줄어 상대적으로 금융비용 감소폭이 작았다. 전남, 경남은 19만 원 줄어들면서 감소폭이 가장 적었다.

직방은 금리가 하락하고 금융비용 부담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공동주택 매매가격 하락은 이례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가 9·13대책 등 공동주택 가격 안정에 대한 의지를 보이면서 대출 자금 주택시장 유입을 억제하고 있는 것이 매매가격 안정화를 가져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직방 관계자는 "낮은 금융비용으로 인해 자금유입차단이 완화되면 시중자금이 빠르게 공동주택 매매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대외경제여건이 비우호적인 상황이지만 여전히 공동주택 매입과 투자에 대한 매력도가 높다고 생각하는 대기수요가 있는 만큼 금리하락은 매매가격을 다시 상승시키는 촉진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