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시 40개 사업 예산 '온라인 시민투표'로 선정

2019-08-18기사 편집 2019-08-18 10:34:5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천안시 주민참여예산 온라인 시민투표 페이지.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천안시는 2020년 본예산편성을 앞두고 주민참여예산 사업 선정을 위해 오는 21일까지 '온라인 시민투표'를 실시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이번 온라인 투표 대상 사업은 40개이다. 이들 사업들은 각 읍·면·동 주민참여예산 지역회의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접수된 88개 공모사업 중 주민참여예산위원회 5개 분과회의와 사업부서 검증을 거쳐 선정됐다. 세부 사업으로 건설교통 분야에는 고가차도개설, 원성천하천정비 등 13개 사업이 압축됐다. 농업축산 분야는 고령 및 여성 취약계층 영농사업 지원, 축산시설 오·폐수 악취 모니터단 등 5개 사업이 제시됐다. 문화체육 분야는 음악으로 행복찾는 열열페스티벌, 작은도서관의 질적 성장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등 6개 사업, 복지 분야는 장애인콜택시 노후차량 교체 및 증차, 기초수급자 식품지원단체 기능보강 등 8개 사업이 투표 대상에 올랐다.

생활환경 분야는 고가철로 기둥벽화 설치, 원성2동 주민자치센터 공간 확대 등 8개 사업이 후보로 선정됐다.

온라인 시민투표는 천안시민이면 누구나 자격조건 없이 천안시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40개 사업 중 3개 사업에 투표하면 된다.

천안시는 주민참여예산편성 시 온라인 투표 결과를 20% 반영할 예정이다. 또 주민참여예산위원회 분과위원회 40%, 전체 위원회 총회 평가 40%를 합산해 최종 사업을 확정할 예정이다. 확정된 사업은 2020년 예산안으로 편성된다.

차명국 예산법무과장은 "실질적 지방자치를 구현하는 주민참여예산 사업 선정에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가져 투표에 참여하시길 바란다"며 "예산편성 과정에서 시민참여를 확대해 재정운영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