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강조한 문 대통령

2019-08-15기사 편집 2019-08-15 17:53:5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경제 강국을 유난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천안독립기념관에서 열린 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하고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의 길로 가겠다'고 밝혔다. 경제 강국의 의지와 방법론에 대해서도 시간의 상당부분을 할애했다. 이전의 광복절 경축사가 한반도 평화나 과거사 문제에 초점을 맞췄던 것에 비하면 차이가 있다. 이는 우리의 경제 상황이 그만큼 엄중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음이다. 한반도 주변 열강의 틈바구니에서 경제가 위협받는 일이 여전한 만큼 완전한 경제 강국을 이루겠다는 의지이기도 하다.

대법원의 징용판결을 빌미로 일본은 경제보복으로 맞서고 있다. 미국은 겉으로는 동맹을 강조하면서도 방위비 인상과 무역적자를 내세워 압박하고 있다. 중국 역시 경제와 안보에서 한국을 죄어오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 어떤 내용을 담을 것인가는 모두의 관심사이기도 했다. 특히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 어떤 자세를 견지하느냐에 따라 향후 한일관계에 변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 있는 경제 강국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며 "일본이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직접적인 비판 수위는 낮추되 외교적 대화의 문은 계속해서 열어두겠다는 것으로 읽혀진다.

흔들리지 않는 나라가 되기 위해선 경제력을 확실하게 키워야 한다. 그 어떤 나라의 경제보복도 위협이 되지 않는 정도가 돼야 한다. 당장 시급한 건 일본과의 경제전쟁에서 승리를 이끄는 것이다. 백색국가 제외라는 맞대응 조치를 취했지만 향후 어떻게 전개될지는 알 수 없다. 우리 기업과 경제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일본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게 중요하다. 경제 독립을 이루지 못한다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불가능하다. 경제 강국이 되는 것 또한 마찬가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