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신안산선 9월 착공, 서해선 직결 공수표 되나

2019-08-15기사 편집 2019-08-15 17:53:4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해선 복선전철과 직결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 착공식이 9월 초순으로 예정돼 있다고 한다. 신안산선 착공은 국토부의 실시계획 승인이 나야 하는데, 사업자측은 이미 착공 전 필요한 행정절차가 완료된 상태인 만큼 이달 안에 승인이 가능할 것으로 자신하는 모양이다. 이런 신안산선 착공 소식은 서해선과의 직결을 촉구해온 충남권 지역민들을 난감하게 한다. 끝내 직결 주장이 힘을 잃으면서 공수표만 날리는 것은 아닌지 예감이 좋지 않다.

서해선이 신안산선과 직결되지 않고 환승하는 시스템이 되면 서해선 편익은 반감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홍성에서 서해선 전철을 타고 시속 250km로 쾌속 북상하다가 경기 안산시 초입의 환승역에서 신안산선 수도권 전철로 바꿔 타게 되면 1단계 사업 종착역인 서울 여의도까지 1시간 내 주파한다는 것은 어림도 없는 소리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누가 뭐라 해도 서해선에 도입되는 KTX 급 고속전철의 수요 및 이용객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길은 서울 중심부로 접근하는 신안산선 궤도를 그대로 달리게 하는 것뿐이다. 그러나 신안산선이 이대로 착공에 들어가면 서해선과의 직결이 물 건너가는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될 수 있다. 서해선과 신안산선이 사실상 따로 노는 형국을 말한다. 안타깝게도 현재로선 뾰족한 대안이 분명치 않아 보인다. 충남도가 정예멤버로 구성된 정책자문단을 꾸리고 두 철도의 직결 방안, 추산비용 등에 대한 연구용역도 하겠다고 하지만 그런 일련의 노력이 국토부에 얼마나 약발이 먹힐 것인지는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서해선 환승 정책은 수용불가다. 결국은 묵묵히 정공법으로 밀어붙이는 게 최선책이다. 9월 정기국회를 지렛대로 삼을 수 있다. 소관 상임위 활동, 국정감사, 내년 예산안 심사 등 단계에서 지역 정치권은 힘을 합쳐야 한다. 신안산선 노선이 자기 지역구를 지나는 수도권 의원 수만 해도 10여 명이나 된다. 호락호락하게 보면 안 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