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지역 정치권 "유성복합터미널 문제 철저히 조사해야"

2019-08-15기사 편집 2019-08-15 17:12:57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 유성복합여객터미널 조성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법 선분양 행위'가 확인된 가운데 지역 정치권도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유성갑), 이상민(유성을) 국회의원은 철저한 조사와 더불어 대전시도 사업이 더 이상 지연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조승래 의원은 "사업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선의의 피해자가 없도록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수사나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철저히 조사를 하되 이로 인해 사업이 지연되지 않도록 하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부터 말해왔던 것이지만 현재와 같은 사업모델은 대전도시공사에서 직접해도 된다"며 "만약 현재 사업자도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진다면 대전도시공사가 직접 시행하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상민 의원은 "자칫하면 부실분양이나 사기분양에 휘말려서 사업이 장기표류할 위험성도 있다"며 "이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조기에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불법 선분양이 사실로 밝혀지면 분양자들 자금을 받아서 공사를 추진하는 것 밖에 안 된다"며 "경찰이나 금융당국에서 나선다고 한 만큼 하루라도 빨리 수사나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에서 유성 지역 출마를 예고한 자유한국당 후보자들도 철저한 조사와 엄격한 조치를 주문했다.

육동일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유성터미널이 성공적으로 조성하는데 있어 첫 단추부터 잘못됐다"며 "사업자를 선정할 때도 문제가 있어서 우여곡절 끝에 사업이 추진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안타까운 마음 뿐"이라고 했다. 육 위원장은 또 "사업자에 대한 신뢰도가 낮은 상태에서 궁여지책으로 여기까지 끌고 온 건데 자본금도 없이 사업을 맡으니까 이런 일이 생긴 것"이라며 "시와 유성구의 강력한 의지가 없으면 이런 일이 또 발생할 수도 있다. 엄격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성효 유성갑당협위원장은 "행정이라는 것이 절차대로 법대로 해야 되는데 지금과 같은 시의 행정은 납득이 안 된다"며 "행정을 제대로 하지 못하니까 시민들만 피해를 입고 있는데 정작 이를 책임 지는 사람도 없다"고 질타했다.

한편,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현재 소유권 이전을 위한 토지매매계약은 물론 분양신고도 이뤄지지 않았지만 사업자 측이 투자자들로부터 상가 계약금(예약금) 일부를 받은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유성구 측은 국토교통부 유권해석 등 자료를 통해 경찰에 공식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