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극일 경제강국 통해 새로운 한반도 천명

2019-08-15기사 편집 2019-08-15 15:01:05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74주년 광복절 경축사…"日,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잡을 것"

첨부사진1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15년 만에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경축사를 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극일(克日)과 경제강국을 강조하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로운 한반도를 천명했다. 일본을 향해선 과거 성찰과 공동 번영을 제안했으며, 북 측에는 불만 있어도 판을 깨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고, 아직도 분단돼 있기 때문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아직 이루지 못했다"며 "어떤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해온 국민을 떠올리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나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고 말했다.

일본과의 무역전쟁에 대해선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면서도 "지금이라도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며,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체질개선 등의 자구노력은 계속하되, 일본을 비판하기보다 대화에 방점을 찍음으로써 그들의 호응여부를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건설을 위한 3가지 목표로 △경제강국 △교량국가 △평화경제 구축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자유무역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이끌어내고자 한다"며 "또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며 평화·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며 "평화경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에 북한이 핵이 아닌 경제를 선택하도록 대화와 협력을 계속해나가는 데서 시작한다"고 다짐했다.

한일관계에 대해선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라며 "일본이 이웃 나라에 불행을 줬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우리는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 경제도 자유무역의 질서 속에서 분업을 이루며 발전해왔다"며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밖에 없다.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최근 한반도 상황과 관련,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이야말로 정부가 추진해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큰 성과"라며 "북한의 도발 한 번에 한반도가 요동치던 그 이전의 상황과 분명히 달라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남북미 모두 북미 간 실무협상 조기 개최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불만스러운 점이 있어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불만이 있다면 대화의 장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맞아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그 토대 위에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가겠다"고 말했다. 또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 된 나라(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서도록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도 약속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15년 만에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경축사를 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