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시, 가뭄 대비 생활용수 관리 나섰다

2019-08-15기사 편집 2019-08-15 11:53:0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보령] 보령시는 기상 이변으로 평년과 비교해 지속적으로 강수량이 감소하고 있어 수돗물 아껴 쓰기의 일환으로 절수기기 보급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8월 11일까지의 누적 강수량은 371.5mm로 같은 기간 평년(최근 30년간) 738.mm의 50.3%에 그치는 등 가뭄 위기상황이 심각하다는 것.

이에 따라 시는 충남도와 함께 82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 12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시범적으로 동대주공 1차 아파트 거주 1030세대의 주민을 대상으로 절수기기를 보급한다.

이번에 보급되는 절수기기로는 욕실용 샤워기와 주방용 샤워기, 양변기용 절수기 등 3종 1030개로 설치가 완료될 경우 기존과 비교해 약 20%의 물 절약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제은 수도과장은 "매년 부족한 강수로 물 부족 문제가 심각해 이번에 시범적으로 절수기기 보급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동주택과 다중이용시설, 전통시장 등지에서 물 아껴쓰기 캠페인을 추진해 시민들의 절수 동참을 권장해 나가는 한편 지속적인 절수기기 보급 및 노후 상수도관 개선 등 절수운동에 효율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