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국정과제위원장들 만나 '지역주도 혁신성장', '자치경찰제 조속 시행' 등 의견 청취

2019-08-14기사 편집 2019-08-14 17:02:35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여 만에 주재 ... '홍콩 사태'로 권구훈 북방위원장은 불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지역정책을 이끌어가는 쌍두마차격인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 등 국정과제위원회 위원장들을 만나 그간의 국정과제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오찬을 겸한 간담회를 가졌는데, 지난 해 11월 21일 이후 9개월 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주요 국정과제들을 설계하고 입법이 추진될 수 있는 동력을 만드는 등 사회를 차근차근 바꾸고 계신 점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한 뒤 "때론 법안을 만들어도 입법이 무산되기도 하고, 부처와의 논의 과정에서 의견 차이로 인한 답답함도 있었을 것"이라며 허심탄회한 의견 개전을 요청한 것으로 고민정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오찬에는 총 8명의 위원장들이 참석했으나,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홍콩 대규모 시위로 인해 국제공항이 폐쇄돼 불참했다.

이 자리에서 송재호 위원장은 "한 지역에서 전 생애 주기가 이뤄지는 것이 균형발전"이라며 "지역주도의 혁신성장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김순은 위원장은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또한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 지역에 미치는 효과가 상당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 부위원장은 "삶의 질 제고 등 저출산 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으며,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대규모 일자치 정책이 아닌 소규모 창의적 일자리 정책 수립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진도 농어업특별위원장은 "농업계 내외부와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국민공감대를 형성하며 혁신해 나가겠다"고 다짐했으며, 김진경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급격한 인구감소로 인한 교사 양성체제의 전면적 개편과 현장중심의 교육 중요성을 역설했다.

이밖에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과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도 자리를 함께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