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로봇부터 동영상 제작까지…충남도서관의 변신

2019-08-14기사 편집 2019-08-14 16:53:2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광역 도서관 최초 '메이커 스페이스' 개소

첨부사진1충남도서관이 레이저 커터, 3D프린터 등을 활용해 다양한 작품을 만들 수 있는 메이커스페이스를 개소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책 읽기가 지루하다면 로봇팔을 만들거나 자율주행 RC카 제작에 도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

충남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충남도서관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도서관 내 '메이커 스페이스'를 마련, 14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이 공간에서는 레이저 커터나 3D프린터 등을 활용해 로봇, 애니메이션 프리젠테이션, 각종 도서용품 등 누구나 자신만의 작품을 뚝딱 만들어 낼 수 있다.

충남도서관 메이커 스페이스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새로운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도민들의 최신 기술 활용 체험 활동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마련했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충남도서관 3층 440.64㎡ 규모의 집중열람실을 리모델링해 3D 체험 공간, 교육·창작 공간, 동영상 제작 공간, 레이저 작업 공간, 학습 공간 등으로 구성했다.

장비는 3D프린터와 레이저 커터, 비닐 커터, 3D스캐너, 3D펜, 노트북 등 전자기기, 납땜기구와 전동드릴을 비롯한 각종 공구를 갖추고 있다.

충남도서관은 매주 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메이커 스페이스를 개방하고, 기본교육과 기획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본교육은 △3D프린팅 책갈피 만들기 △3D펜으로 무엇이든 그려요 △비닐커터로 원하는 모양 자르기 △코딩과 아두이노 △스마트 도서관 만들기 △영상 촬영 카메라 기초과정 등을 매달 8차례 진행한다.

매월 4차례 심화과정으로 운영하는 기획 프로그램으로는 △3D프린팅으로 발명하는 도서용품 △3D프린팅으로 만드는 그림책 속 한 장면 △모바일 로봇 △자율주행 RC카 제작 과정 등을 펼친다.

충남도서관은 특히 장비 교육을 이수한 이용자에 한해 메이커 스페이스 공간 및 장비를 자유롭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는 이날 개소식에서 "도서관 하면 책을 읽고 빌려가는 곳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으나, 충남도서관은 한 걸음 더 나아가 무엇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한 끝에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