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북 외래 해충 기승…수확 앞둔 과수농가 비상

2019-08-14기사 편집 2019-08-14 11:02:5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수확을 앞둔 충북지역 과수 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 선녀벌레 등 외래 돌발해충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이다.

충북도는 외래 돌발해충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집중 방제 활동에 나섰다.

14일 충북도에 따르면 최근 일선 시·군을 통해 외래 돌발해충을 조사한 결과, 갈색날개매미충이 150㏊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100㏊)보다 50㏊가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보은군이 50㏊로 가장 피해가 클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선녀벌레도 창궐하고 있다.

미국 선녀벌레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200㏊에서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충주(50㏊), 보은(30㏊)에서 많이 확인됐다.

이와 함께 지난해 30㏊에 머물렀던 꽃매미 발생면적은 올해 40㏊로 늘었다.

충북도는 올해 외래 돌발해충이 증가한 것은 겨울철에 눈이 많이 내리지 않고 봄철에 고온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는 등 이들 해충이 서식하기 좋은 기후가 조성됐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들 해충은 주로 야산 등 산림에서 서식하다 날이 따뜻해 지면 농경지로 이동해 사과와 배, 복숭아, 감, 대추, 포도 등 과수 등에 피해를 준다.

식물에 달라붙어 수액을 빨아먹어 말려 죽이거나 감로(단맛을 내는 분비물)를 배설해 검게 타들어 가는 듯한 그을음병을 유발한다.

도 관계자는 "산림 인근 과수농가를 중심으로 외래 돌발해충이 발생했다"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집중적으로 방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