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롯데백화점 광주점에서 과일의 고장 알리기 집중

2019-08-14기사 편집 2019-08-14 11:02:5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은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롯데백화점 광주점에서 '영동 농·특산물 특별전'을 개최한다.

군은 복숭아와 포도 등 과일의 고장 영동의 대표 과일 수확기를 맞아 광주시민들에게 영동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알리고 생산농가의 판로확대와 소득증대의 계기 마련에 나선다.

이번 행사에서는 제철을 맞은 복숭아를 비롯한 과일과 영동의 대표 특산물인 와인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고 행사기간 동안 선착순 반값 할인, 퀴즈 및 문화공연 등의 이벤트와 시식, 와인 시음 등을 진행한다.

지역 농업인이 애써 가꾼 농산물이 제값을 받고, 도시 소비자는 신선한 농산물을 싸게 살 수 있는 기회다.

주 판매상품인 복숭아(천중도)가 3kg 1만 500원선이다.

군은 광주 시민들이 더욱 친근하게 영동 농·특산물을 접할 수 있도록 과일의 고장 이미지를 집중 부각하며 전략적인 판촉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14일 열린 개점행사에서도 고품질 과일, 와인 등 농·특산물이 저렴하게 판매돼 광주시민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인기를 톡톡히 누렸다.

판매행사와 연계해 영동군과 롯데백화점 광주점은 상생발전을 위한 우호교류협력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 행사에는 김창호 영동부군수, 롯데백화점 광주점 박상영 점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으며 양 기관은 영동군 농·특산물의 지속적인 홍보와 판매를 위해 적극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군은 광주 특별전을 계기로 최근 경기침체와 과일 가격 하락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을 위해 적극적인 신규시장 개척과 판로확대를 위한 도시민 대상 농·특산물 직거래행사와 홍보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가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본격적인 과일 수확기를 맞아 농산물 판로 확대와 군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적극적인 세일즈에 나서고 있다"며 "행사장을 방문해 영동의 명품 과일들을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