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7월 신규 임대사업자 6290명 및 임대주택 1만 1607호 등록

2019-08-13기사 편집 2019-08-13 17:17:3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월 대비 신규 등록사업자 35.8% 증가, 신규 등록주택 28.8% 증가

첨부사진17월 신규 임대사업자 및 임대주택 등록건수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지난 달 신규 임대사업자와 임대주택 등록건수가 전월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7월 6290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고 등록 임대주택은 1민 1607가구 증가했다.

7월 신규 등록 사업자는 지난 6월(4632명) 대비 35.8% 증가했다.

수도권의 신규 임대사업자는 4875명으로 전월(3547명)보다 37.4% 늘었다. 특히 서울은 2028명이 등록해 전월(1495명)에 비해 35.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은 1415명이 등록해 6월(1085명) 대비 30.4% 늘어났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지방 평균보다 더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4개 시도의 신규 등록 사업자는 322명으로 전월(190명)보다 59% 늘었다. 특히 대전은 130명으로 지난 6월(69명)에 비해 53% 늘어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전국에서 7월 등록된 임대주택은 1만 1607가구로 전월(9015가구)보다 28.8% 증가했다.

수도권에서는 8313가구가 등록돼 지난 6월(6212가구)보다 33.8% 늘었고, 서울은 3647가구에 대해 등록이 이뤄져 전월(2934가구)보다 24.3% 증가세를 기록했다.

충청권은 전국적인 증가세에도 감소세를 보였다.

대전, 충남, 충북, 세종에서는 517가구가 신규 임대주택으로 등록돼 전월(620가구) 대비 1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관계자는 "6월에는 전월의 임대사업자 신규등록 수 증가로 인한 기저효과로 등록 수가 감소한 것"이라며 "7월에는 2019년 상반기 월 평균 수준으로 등록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