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일본 수출규제 대책상황실 피해 접수창구' 운영

2019-08-13기사 편집 2019-08-13 11:27:2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공주시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관내 일본 수출입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상황실 및 기업 피해 접수창구를 설치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공주시 제공

[공주] 공주시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관내 일본 수출입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상황실 및 기업 피해 접수창구를 설치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현재 지역산업 및 경제에 미치는 피해는 제한적이지만 일본으로부터 원자재를 수입하는 화학물질 가공업체 4곳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해당 기업의 피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위기 상황에 대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5개 반으로 구성한 대책상황실을 구성해 피해가 예상되는 4개 기업과 1:1 매칭 후 핫라인을 구축, 상시 연락체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으며 기업의 피해 및 애로사항 처리를 위한 피해 접수창구 기능을 수행한다.

또한, 무역 갈등이 장기적으로 진행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고용감축 등에 대비해 취업알선 등 구직활동 지원이 가능토록 고용노동반도 운영할 예정이다.

김정태 지역경제과장은 "일본과의 무역 갈등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가 고조되고 장기화될 조짐이 보이는 만큼, 지역경제와 산업에 피해가 없도록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