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서 20대 여성 납치해 달아난 40대 남성 청주서 검거

2019-08-12기사 편집 2019-08-12 17:30:04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연수 대전지방경찰청 강력계장이 12일 대덕경찰서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원 기자

대전에서 20대 여성을 납치해 달아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 여성은 20시간 만에 풀려났다.

대전지방경찰청은 12일 충북 청주시 상당구 일원에서 지인의 딸을 납치·감금한 혐의(약취 유인)로 A(49)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오후 6시 30분쯤 대전 대덕구 석봉동 한 가게에서 지인의 딸 B(20)씨를 납치해 차량에 태우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가 일하는 직장 주변을 배회하다 B씨를 납치해 차량에 태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로부터 전화를 받은 아버지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했으며, 현재 정확한 납치 경위에 대해 조사 중에 있다.

A씨는 B씨의 어머니와 알고 지낸 사이로 알려졌다.

특히 B씨는 휴대전화를 일하던 가게 매장에 놓고 나와 경찰이 위치 추적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자신의 휴대전화를 필요할 때만 전원을 켠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범행 시 렌트카를 사용해 도주하는 과정에서 다른 차량의 번호판을 절취해 부착 운행하는 등 수법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충북청에 공조수사를 요청했으며 헬기와 순찰차 등을 동원해 수색을 벌여 달아난 A씨의 차량 이동 경로 등을 추적하다 12일 오후 1시 8분쯤 청주시 상당구 일원에서 해당 차량을 발견하고 순찰차를 긴급 배치해 추격, 같은 날 오후 2시 5분쯤 A씨를 검거했다.

검거 과정에서 A씨가 B씨를 흉기로 위협했으나 다행히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가 차량에서 같이 발견됐다. 피해자는 무사히 구출돼 보호 중에 있다"며 "자세한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