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여백] 부메랑

2019-08-12기사 편집 2019-08-11 18:13:56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일본 아베 총리가 한국을 쏘아 올린 무모한 경제보복 화살이 부메랑이 되어 일본으로 향하고 있다.

반도체 등 첨단 부품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이어지는 경제보복이 한국경제를 침체의 늪으로 몰아 넣을 것이라는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일본 측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민간을 중심으로 한 일본산 불매운동은 의류, 자동차, 문구 등 품목을 가리지 않고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이전의 불매운동과는 차원이 다를 정도로 완제품 뿐만이 아니라 일본산 재료가 들어간 제품까지 타깃이 되고 있다. 또 연간 700만명 이상이 방문할 정도로 인기였던 일본 관광은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맞아 초토화되고 있다. 실제 한국인 관광객이 들끓었던 대마도는 도시 전체가 황폐화되고 존립마저 위협받고 있다고 한다.

여기에 한일간에 가장 예민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일본이 한국을 믿지 못한다고 경제보복을 한 마당에 우리가 일본에 군사정보를 준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일본에 비해 우리가 가진 정보가 월등하다는 점에서 지소미아의 연장여부가 일본의 군사와 안보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무엇보다 일본산 소재와 부품을 수입해 완제품을 만들어 수출하던 구조도 근본적인 체질 개선에 나섰다. 정부와 대기업들은 소재와 부품을 국산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수입 다변화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한국에 수출하던 일본 기업들에게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한국에 직접 공장을 짓고 중국 생산량을 늘려 한국으로 우회 수출하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지만 여의치가 않은 모습이다. 이들도 한국에 대한 수출길이 막히면 막대한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중요한 기업 간의 신뢰는 일본 정부 때문에 이미 무너진 상태다. 이처럼 일본도 피해가 현실화되면서 일본 정부 쪽에서는 "한국에 대한 오판을 했다"며 당황해하고 있다. 아직 내년 도쿄올림픽과 후쿠시마 방사능에 대한 우려 등 일본이 아파할 여러 가지 카드도 남아있다. 한국을 우습게 보고 쏘아 올린 화살이 핵폭탄급 부메랑이 되길 기대한다. 진광호 지방부 충주주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