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시·군의회의장협의회,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 철회 촉구

2019-08-11 기사
편집 2019-08-11 11:01:42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청남도 시·군의회 의장협의회는 지난 9일 논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제91차 정례회를 갖고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충남시군의장협의회 제공

[논산] 충청남도 시·군의회 의장협의회(회장 김진호, 논산시의회 의장·이하 협의회)는 지난 9일 논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제91차 정례회를 갖고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안 채택과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협의회는 각 의회의 활동사항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에 대한 논의와 함께 홍성군의회(의장 김헌수)와 예산군의회(의장 이승구)에서 제안한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과 태안군의회(의장 김기두)에서 제안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은 신안산선 사업의 경제적 부담을 이유로 한 국토교통부의 계획변경 결정은 사업의 기본취지에 어긋남은 물론 사업 수혜자인 주민의 의견을 전혀 수렴하지 않은 일방적인 행정으로,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을 철회하고 당초안대로 서해선과 신안산선을 직결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규탄 결의문은 일본 방문을 하지 않고, 일본 상품 불매운동, 일본 정부의 반도체,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및 그 외 수출규제강화 조치를 즉각 철회 촉구, 일본 정부와 기업은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며,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했다.

김진호 협의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외적으로 안 좋은 시기이지만, 협의회가 더욱 더 긴밀한 협력과 공조를 통해 지역현안 해결과 충남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ym1616@daejonilbo.com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