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 정부 통합청사로 개발 착수

2019-08-08기사 편집 2019-08-08 18:18:4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총사업비 720억 원… 대전지역 4개 중앙행정기관 입주

첨부사진1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 조감도. 자료=기획재정부 제공

수년간 방치되던 대전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가 '대전통합청사'로 탈바꿈된다.

원도심 공동화 현상으로 큰 고민을 해오던 대전시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줄이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총사업비 720억 원을 투입해 '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는 연면적 2만 8694㎡에 지하 2층 지상 9층 규모로 개발된다.

통합청사 입주예정기관은 대전중부경찰서, 대전세무서, 대전지방교정청, 위치추적대전관제센터 등 대전지역 4개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한다.

올해 설계공모를 실시하고 이후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사업부지인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는 충남경찰청이 내포신도시로 이전한 이후 활용되지 않던 노후청사로, 2017년 9월 노후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지로 선정됐다.

기재부는 근대문화 유산인 옛 충남도청사(등록문화재 제18호)와 함께 대전 원도심의 핵심축에 위치하고 있어, 정부통합청사 건립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제공하고, 도심 재생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모범적인 국유지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도심 재생, 일자리 창출, 신산업 육성 등 혁신성장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대전시도 통합청사 설립에 따른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이 곳은 충남도청 등 행정기관이 이전한 뒤에도 현재까지 이렇다 할 활용방안이 마련되지 않았다. 특히 수년째 유휴공간으로 방치되다 보니 인근 지역 주민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대전통합청사 완공으로 해당 기관에 근무하는 상주인원은 500명 가량 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주변상권 활성화에 기대감이 높아지는 대목이다.

향후 시는 '대전통합청사'가 옛 충남도청과 융화될 수 있도록 설계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와 별개로 이전 대상기관인 현 중부서, 세무서 부지에 대한 활용방안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시 관계자는 "이 곳은 대전의 원도심에서 의미가 큰 곳이기 때문에 이번 계획에 거는 기대감이 높다"면서 "무엇보다 원도심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본다. 기재부와 협의해 대전만의 특색을 담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남형·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