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지자체에 부는 日제품 공공구매 금지 조례

2019-08-06기사 편집 2019-08-06 18:19:1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불매운동이 공공기관으로까지 확산되는 추세다. 민간에 이어 공공기관까지 불매운동에 나서면서 온 국민이 일본 때리기에 나선 형국이다. 일본의 자업자득이다. 세종시의회는 어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일본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를 제정하기로 했다. 조례까지 만들어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구매할 때 제한을 두기로 한 첫 지자체 사례가 될 것으로 보여 전국으로 확산될지 관심이다. 세종시 및 교육청의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는 전범기업 제품을 공공구매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이를 지양하는 문화가 조성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오는 27일 열리는 세종시의회 임시회에 상정해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우리 민족의 자존을 세우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확립하려는 취지로 읽힌다.

100만 공무원을 대표하는 공무원노조총연맹도 일본산 제품의 공공구매 금지를 위한 조례 제정을 촉구하고 나서 공공구매 금지 운동이 전국 자치단체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충남공무원노조 역시 일본의 경제보복이 철회될 때까지 공직사회를 중심으로 제2 독립운동을 벌인다는 심정으로 불매운동에 동참키로 해 이 운동이 들불처럼 번질 태세다. 이들은 공공기관 내에서 일본산 사무용품을 비롯한 일본 여행 가지 않기, 일제 식민사관 추방 등을 전개하기로 해 경제독립을 위한 행동에 돌입했다고 본다. 공공기관이 자발적으로 나선 사례가 없었던 점에 비춰 위기의 한국경제를 극복하자는 굳은 의지를 엿보게 한다.

공공기관에서 일본산 제품 사용을 제한하는 조례가 제정되기 전 먼저 할 일이 있다. 현존하는 일본의 전범 기업에 대한 품목과 이들 제품이 얼마나 사용되고 있는지부터 살펴볼 일이다. 그런 다음 우리의 공공기관에서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건 없는지, 우리 제품으로 대체 가능한 제품은 있는지 등을 조사해야 한다. 일본의 경제침략을 극복하기 위해 국민으로부터 시작된 경제독립운동은 이제부터란 생각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