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초중 일반산업단지 조성 추진…2023년 준공 목표

2019-08-01기사 편집 2019-08-01 10:44:06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증평초중산단 계획도. 사진=증평군 제공

[증평]증평군은 증평읍 초중리 일원에 3번째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군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민간개발 방식으로 진행되는 증평초중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에 1324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군은 이곳에 기능성 바이오 소재 관련 기업을 유치하고 인근 충주국가산단과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를 연계해 4차 산업을 선도한다는 복안이다.

군은 기능성 바이오 소재 산업을 특화해 추진하는 기반자원도 확보한 상태다.

군은 충북도, 한국교통대학교, 충북테크노파크와 함께 지난 2017년 4D바이오융합소재 산업화지원센터 유치에 성공, 215억 원을 들여 한국교통대학 증평캠퍼스 내에 4D바이오융합소재 산업화지원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이곳에는 2021년까지 점안제(인공눈물), 주름개선제, 연골치료, 생체고분자와 같은 4D융합소재 기반 기능성 바이오소재의 성능분석부터 시제품 제작까지 아우를 수 있는 60여 종의 장비가 들어선다.

이와 함께 군은 사업추진 과정에서 제기된 주민들의 우려 해소에도 나서고 있다.

일반산단 조성 소식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산단 인근에 위치한 안골 등산로 훼손, 인근 학교의 학습권 침해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군은 산업단지 면적을 기존 78만8000㎡에서 68만㎡로 줄이고 산단과 안골 등산로 사이의 완충녹지 폭을 넓혀 이들 사이의 거리를 100m 이상 떨어뜨리기로 변경했다.

또 산단과 정안마을 사이에도 완충녹지를 조성해 30m 이상 거리를 두고 생산시설이 아닌 물류시설을 배치할 계획이다.

학교 밀집지역과 산단 사이에 공원, 공동주택, 복합시설용지 등 소음 피해가 없는 시설로 채워 인근 학교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를 예방토록 했다.

군은 1일 한라비발디아파트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이 같은 잘못된 정보를 바로 잡았다.

오는 6일에는 일진뜨리에아파트(증평읍 초중리) 주민대상 사업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증평초중일반산업단지에는 환경오염이 적은 기업들을 유치할 예정"이라며 "기업유치가 지역 내 일자리창출로 직접 연결될 수 있으므로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