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BO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3일 개막

2019-08-01기사 편집 2019-08-01 10:27:23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지난 해 열린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모습. 사진=KBO 제공

한국야구위원회(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가 3일 경기도 시흥에서 개막한다.

전국 16개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북부 A, 북부 B, 남부 A, 남부 B 등 4개 리그로 나누어 진행되며 예선을 거쳐 리그별 상위 2팀씩 8강전을 치른다. 8강전부터는 토너먼트 경기방식으로 운영된다.

경기는3일 시흥 월곶 에코피아 야구장과 이천 고담 야구장에서 북부 A, B리그의 예선전을 시작으로 31일까지 한 달간 매주 토·일요일에 거행된다.

지난해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우승을 차지한 메티스 야구단은 2연패에 도전한다. 준우승을 차지한 세아베스틸과 공동 3위에 오른 덴소코리아 및 대전도시공사도 다시 한번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기 위해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대회의 참가선수는 지난해보다 41명이 늘어난 총 289명이 등록했다. 이 중 야구선수 출신은 총 106명으로 지난 해보다 19명이 늘었다. 지난해 우승팀인 메티스 팀은 15명의 선수 출신자를 등록해 최다 선수 출신 팀으로 이번 대회에 나선다.

이들 중 프로야구 선수 출신은 17명으로 역대 최다 인원이 참가한다. 윤경영(전 한화이글스·대전도시공사), 문용민(전 한화이글스·세아베스틸), 안현준(전 KT위즈·메티스) 등이 출전해 보다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대회의 총상금은 3050만원으로 우승팀에는 트로피와 1500만원, 준우승팀은 트로피와 800만원, 공동 3위팀은 각 300만원씩 상금이 주어지며, 개인상으로는 최우수투수상, 최우수타자상, 감투상을 선정해 각 50만원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8강 진출팀부터는 대회 모자와 함께 매 경기 50만원의 출전비가 지급된다.

남부 A, B리그 예선전은 10-11일 대구시민운동장야구장과 광주무등경기장야구장 에서 각각 펼쳐지며, 8강전과 4강전은 17-18일 충주야구장에서, 대망의 결승전은 31일 오전 11시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다.

한편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는 기업들이 야구선수 출신을 적극 채용해 은퇴 이후에도 직장생활과 야구활동을 병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직장 내 야구 활성화를 위해 KBO가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야구대회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