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CMB 정기채널 개편, 요금은 그대로 채널 수는 170개로 확대

2019-07-31기사 편집 2019-07-31 17:13:26      조수연 기자

대전일보 > 문화 > 미디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CMB 채널 기존 156개에서 170개로 확대…문화·어린이·레저 등 신규 채널 추가

CMB는 31일 밤 12시 채널개편을 통해 셋톱박스 없이 TV를 시청하는 iTV 가입자의 기존 156개 Full HD 채널을 170개 채널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문화 장르의 아트앤컬쳐, 가요TV와 sky ENT 등 음악과 오락장르, AsiaM과 월드클래식무비 등 영화 장르가 추가됐으며 EBS Kids와 애니플러스의 어린이 장르, Sky Travel과 브레인TV 등 레저 장르, 다문화TV와 YTN life, 한국농업방송, 한국직업방송 등 정보장르 등 풍성한 콘텐츠로 무장한 14개의 신규 채널들을 기존 요금 그대로 시청할 수 있게 된다.

특히 CMB는 지난 2014년 국내 최초로 케이블 아날로그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8VSB 방식의 디지털 방송 서비스를 도입하고, 지난해 아날로그 방송을 공식적으로 종료했다.

대전·세종·충남지역의 시청자들은 오는 1일 새벽 0시부터 TV 자동채널설정 기능을 통해 기존요금 그대로 170개 Full HD 채널을 볼 수 있다.

김태율 CMB 대표는 "대전·세종·충남 지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이번 채널개편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지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역 방송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