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NSC "北 발사에 강한 우려 표명하면서도 협상동력 상실 않도록 노력"

2019-07-31기사 편집 2019-07-31 17:13:17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日 향해선 "모든 조치 포함해 단호히 대응" 강력 경고 메시지 발신

첨부사진1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청와대는 31일 북한이 지난 25일에 이어 이날 오전 또다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에 대해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노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평가하면서 강한 '우려' 입장을 공식 표명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주재하지는 않았으며, 강한 '경고' 메시지가 아니라 '우려'를 재차 언급했다는 점에서 여지를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해선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이날 열린 NSC 긴급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위원들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이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에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임위원들은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개최된 역사적인 남북미 3자 정상 회동 이후 조성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상 재개 동력이 상실되지 않도록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북한의 연이은 군사도발에 대해 강력한 메시지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으나, 지난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당시 NSC 상임위가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서 강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힌 것과 동일한 수준으로 풀이된다. 특히 일부 야당을 중심으로 문 대통령이 직접 NSC를 주재함으로써 사태의 심각성을 반영해야 한다는 요청도 있었으나, 정 실장 주재 회의로 톤 다운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또한 비핵화 협상 동력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강조함으로써 지나친 남북간 긴장 고조를 막고, 비핵화 협상이 제대로 진척될 수 있도록 대화의 틀을 유지하는 데 방점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우리 군은 오늘 5시 6분, 5시 27분쯤에 북한이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으며, 청와대는 미사일 발사 5시간만인 오전 11시 NSC긴급 상임위를 열었다.

NSC는 또 대일(對日) 관계에 대해선 "일본 정부가 취하고 있는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 철회를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 나갈 필요성을 재확인했다"며 "우리의 노력에도 일본이 이런 조치를 철회하지 않으며 상황을 더욱 악화 시켜 나갈 경우, 우리 정부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포함해 단호히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