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세종·충남 가계부채 줄었지만, 취약차주 부채는 증가

2019-07-30기사 편집 2019-07-30 17:58:10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은 보고서, 지난해 말 대전·세종·충남 가계부채 104조 원, 대전 주택가격 상승, 세종 부동산규제 이유로 부채 증가율 둔화

대전·세종·충남지역 가계부채가 줄어들고 있지만, 취약차주 부채는 상승하면서 불안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취약차주 상환능력에 따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지원정책이 병행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강유진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기획금융팀 과장이 30일 내놓은 '대전·세종·충남지역 가계부채 상황 및 채무상화능력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대전·세종·충남지역 가계부채는 104조 9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가 늘었다. 하지만 증가율은 2017년 1분기 이후 둔화되고 있다. 전국 평균증가율인 6.5% 보다도 1.4%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지역별 전년동기 대비 가계부채는 대전의 경우 3.8% 증가한 38조 원, 세종은 13.8% 증가한 11조 원, 충남은 2.9% 증가한 55조 원이었다.

대전은 LTV, DTI 등 부동산규제를 받지 않아 주택매입수요가 일부 가계대출 수요로 이어졌고, 세종은 투기과열지구지정시점은 2017년 8월 이후 크게 낮아지고 있으며, 충남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미분양 일부 해소 등으로 증가율이 반등했다.

차주별로는 고소득·고신용 차주 보유부채가 각각 61.5%, 66.5%로 전체 비중 절반을 상회해 차주분포는 양호한 편인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저소득·고령층·자영업자 등의 보유 부채 비중은 상승해 불안요인으로 지목됐다. 저소득(하위 30%), 저신용(7-10등급) 등 취약차주 가계부채는 7조 원으로 2015년 이후 점차 증가했으며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 차주 가계부채는 2조 8000억 원으로 22.5%가 올라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고령층(60세 이상) 부채 비중은 17.3%로 2014년 말에 비해 3.0포인트 상승했으며 취약차주 비중도 늘고 있다. 자영업자 부채규모도 38조 5000억 원으로 2014-2018년 중 연평균 17.0% 증가해 전국 평균 12.5%를 상회했다.

강 과장은 보고서에서 지역 실물경기상황의 면밀한 모니터링을 통해 저소득층·고령층·자영업자 등 취약층에 대한 상환능력 점검을 하는 한편, 유관기관 또한 채널 확대로 채무상환능력 변화에 대한 리스크 감지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연체 발생 전·후 사전 경보체계, 원금상환 유예 등 정부차원의 취약차주 지원 정책도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imdw3342@daejonilbo.com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