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농협대전유통, 세종시에 'GAP전용 로컬푸드 판매장' 개장

2019-07-30기사 편집 2019-07-30 17:37:11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농협대전유통은 세종시에 GAP전용 로컬푸드 판매장을 개장했다. 개장식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농협중앙회 대전지역본부 제공

농협대전유통은 세종시에 GAP전용 로컬푸드 판매장을 개장했다고 30일 밝혔다.

세종점 대전·세종·충남지역 34개 농가가 GAP인증 농산물을 출하하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판매장 매대를 지원하고 농산물 생산을 지도한다.

로컬푸드 매장면적은 165㎡로 세종시 도움1로 108, 몰리브빌딩 지하1층(종촌동 580-2)에 위치해 있다.

세종시 연동면에서 상추 등 잎줄기채소를 재배하는 청년농부 박성범(33)씨는 "농협이 운영하는 로컬푸드매장이 있어 안심하고 농사를 짓고 있다"며 더 좋은 농산물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대전유통은 안영동 뿌리공원 인근 대전점에 지난 해 4월 'GAP전용 로컬푸드 판매장'을 설치하고 지역 농업인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 6월 말 기준 로컬푸드 매출은 5억 5800만 원으로 지난해 실적인 5억 4600만원)을 초과 달성했다.

이종우 농협대전유통 대표이사는"세종점이 세종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싱싱한 농산물을 공급하고, GAP인증 농산물을 생산하는 지역 농업인들에게는 농가소득을 올리는 기회의 장이 되도록 운영하겠다"라고 밝혔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imdw3342@daejonilbo.com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