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양예빈 29년 만에 한국 여자 중등부 400m 신기록 경신

2019-07-29기사 편집 2019-07-29 16:32:53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양예빈(15·충남 계룡중3·가운데) 선수가 2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400m 결승에서 55초29로 우승하며 29년 만에 한국 여자 중등부 기록을 갈아치웠다. 양예빈이 시상식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충남 계룡중 제공

'여중생 우사인 볼트' 충남 계룡중 양예빈(15·3년)이 한국 여자 중등부 400m 기록을 29년 만에 갈아치웠다.

양예빈은 2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400m 결승에서 55초 29로 우승했다.

종전 이 종목 최고 기록은 1990년 김동숙이 작성한 55초 60이다.

양예빈은 이번 대회에서 지난 달 경북 김천서 열린 한중일친선육상대회 400m 자신의 최고 기록인 55초 65도 깼다.

2위 이수영(가좌여중)의 기록은 1분 00초 93이었다.

한국 여자 중등부 기록을 0.31초 경신한 양예빈의 기록은 아시아에서도 손꼽히는 수준이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18세 이하, 20세 이하, 성인 등 3부문으로 기록을 정리한다.

2004년 3월 16일에 태어난 양예빈은 18세 이하 아시아 여자 400m 랭킹 7위로 올라섰다. 양예빈보다 좋은 기록을 가진 5명은 모두 2002년, 2003년생이다.

양예빈의 기록이 매우 가파르게 향상되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다.

지난해 양예빈의 400m 개인 최고 기록은 57초 51이었다. 1년 사이에 양예빈은 무려 2초 22를 단축했다.

양예빈은 경기 후 대전일보와의 통화에서 "한국 여자 중등부 신기록을 깨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예상치 못한 결과를 얻게 돼 정말 기쁘다"며 "도전해보자는 마음 가짐이 좋은 기록을 낼 수 있는 원동력이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은혜 충남 계룡중 코치는 "올해 계속 좋은 기록을 내고 있어서 8-9월 대회에선 한국 신기록을 달성하지 않을까 했는데 예상보다 빨라 더 기쁘다"며 "항상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양예빈(왼쪽 세번째)이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중부 200m 결선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