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예산군의회, 서해선철도 환승계획 철회촉구

2019-07-24기사 편집 2019-07-24 13:47:2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예산]예산군의회가 서해선 복선전철 운행계획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당초 계획했던 운행계획을 변경함에 따라 막대한 정부예산을 쏟아 붓고도 오히려 이용객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당초 계획대로 환원할 것을 촉구했다.

김태금의원은 지난 24일 열린 집행부에 대한 군정질문에 앞서 '서해선 복선전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 철회촉구 결의안'이라는 제하의 대표발의에서 "정부는 당초계획대로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을 철회하고 직결로 연결해 국토의 균형발전 및 지역차별 해소라는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의 근본 취지를 회복시켜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김 의원은 '2010년 국토교통부 보도자료'를 인용해 "서해안권의 지역발전을 촉진시키고 경부선에 집중된 물동량을 분산처리하기 위해 추진하는 서해선 복선전철은 홍성역에서 장항선과, 송산역에서는 신안산선과 직결된다고 명시했고 2015년 서해선 기공식 때도 홍성-여의도간 57분이 소요된다고 밝힌 바 있는데도 이제 와서 신안산선으로 환승해야 한다는 것은 당초 취지에도 어긋날 뿐 아니라 충청권 도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로 밖에 이해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히 "서해선 복선전철이 전국적으로 5조8665억원이라는 생산유발효과와 총 3만3792명의 고용을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할 것이 기대되는 사업인 만큼 반드시 건설되어야 하는 점에서는 적극 공감하지만 신안산선 사업의 경제적 부담을 이유로 운행계획을 변경하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군 의회는 이에 앞서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김만겸 부의장의 대표발의로 '일본 역사왜곡 및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의원 전원 만장일치로 채택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