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덕산온천 메타세콰이어길 '사랑의 우체통' 인기 상승

2019-07-24기사 편집 2019-07-24 11:31:4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예산군이 멸종된 지 45년 만에 자연부화에 성공해 자연으로 돌아간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를 기념하기 위해 덕산온천관광지 메타세콰이어길에 설치한 '사랑의 우체통'이 해마다 엽서량이 증가하는 등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다.사진=예산군 제공

[예산]예산군이 멸종된 지 45년 만에 자연부화에 성공해 자연으로 돌아간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를 기념하기 위해 덕산온천관광지 메타세콰이어길에 설치한 '사랑의 우체통'이 해마다 엽서량이 증가하는 등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다.

이곳에는 모든 관광객들이 지나며 자유롭게 엽서를 작성해 투입할 수 있다.

이에 군은 황새가 자연의 품에 돌아간 2016년 7월 23일을 기념해 매년 7월 23일 우체통에 투입된 엽서를 개봉해 일괄 발송한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은 지난 22일 우체통을 개봉한 결과 총 엽서 수는 277통으로 지난해 131통과 대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군은 투입된 엽서 중 올해 세번째 일괄 발송 전날인 지난 22일 우체통을 개봉, 20개를 추첨한 결과 서울, 인천, 대전, 세종, 음성, 천안, 아산 등 다양한 지역에서 당첨자가 나왔다.

당첨자에게는 군 대표 브랜드 미황쌀과 텀블러를 비롯해 출렁다리 등 관광명소와 맛집 등이 소개된 군 관광안내책자를 증정한다.

군 관계자는 "사랑의 우체통 엽서량이 증가해 덕산온천을 찾는 분들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관광객이 찾을 수 있도록 시설 개발과 정비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