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여군, 휴일 불법주정차 단속 기준 완화

2019-07-24기사 편집 2019-07-24 11:31:3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부여]부여군은 이번 달부터 10월 말까지 4개월간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부여서동연꽃축제와 백제문화제 등 축제기간과 연계, 휴일 불법주정차 단속기준을 완화한다고 24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그간 점심시간(11시 30분 -오후 1시 30분)에만 실시했던 불법주정차 단속유예를 휴일에도 확대하고, 토요일과 공휴일 노상 공영주차장의 주차요금 미징수 방안을 시범운영하기로 했다. 다만, 중앙시장 주차장은 종전처럼 토요일만 주차요금을 징수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불법주정차 단속유예 확대 등 규제완화를 통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고 침체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는 계기가 되도록 선진 주정차문화를 정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이 기간에도 휴일에는 차량을 이용한 불법주정차 계도와 홍보는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유도하기로 했다. 조정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정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