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프로야구 심판 잇딴 오심, KBO 승강제 강화·조직 확대 등 개선안 추진

2019-07-24기사 편집 2019-07-24 10:23:20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프로야구에서 심판 오심으로 인한 번복이 잇따르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심판 운영 개선안을 내놨다.

KBO는 심판위원회의 공정성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올 시즌 후반기부터 심판 승강제 강화와 심판 조직 확대 등 통합 관리시스템 개선안을 24일 발표했다.

KBO는 먼저 심판 승강제를 보다 엄격히 시행한다.

매년 시즌 종료 후 실시되는 고과평가를 통해 매년 최하위 1명을 퓨처스리그로 강등시키기로 하고, 2년 연속 최하위 5명(현행 2년 연속 최하위 3명 포함 시 퓨처스리그 강등)에 포함될 경우에도 퓨처스리그로 강등시키기로 했다.

평가는 경기운영위원 등의 인적 평가 60%, 스트라이크존의 일관성, 판정 번복 등을 기준으로 한 데이터 평가 40%였던 비율을 각각 40:60으로 변경, 데이터 평가에 보다 높은 배점을 주기로 했다.

강화된 심판 승강제는 내년부터 적용되며, 퓨처스리그 강등에 따른 연봉 감액도 추가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또 KBO 심판으로서 리그의 품위를 손상시키는 행위를 하거나 빈번한 오심으로 제재를 받은 경우에도 퓨처스리그 강등 및 감액 대상이 된다. 비디오판독센터에 배정된 심판이 오독을 할 경우에 고과평가 감점을 강화하고, 매년 고과평가 결과에 따라 상위 20위에 포함되지 못하는 심판의 경우 해당 연도 포스트시즌 경기에 배정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심판 조직은 내년부터 현행 5개 팀에서 6개 팀으로 확대해 심판 별 판정 능력 차이 등의 문제점을 최소화해 심판 자질을 상향 평준화 할 방침이다.

기존 3심제로 운영되던 퓨처스리그도 전 경기 4심제로 바뀐다.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교육을 위해 퓨처스리그 심판육성위원도 2명에서 3명으로 늘려 심판 육성에 힘쓰기로 했다.

심판에 대한 KBO의 교육과 지원도 강화된다. 연 2회 이상 실시하는 심판 교육에서는 MLB 심판수퍼바이저 등 해외 심판 전문가를 초빙해 교육을 체계화 할 계획이다.

더불어 시즌 개막 전 야구규칙과 리그규정의 정확한 숙지를 위해 심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테스트 결과는 고과평가에 반영된다.

KBO는 심판들의 기술 향상을 위한 국제심판회의나 MLB 심판 미팅 참가, 심판학교 파견 등에도 적극 지원하고, 심리 상담 등을 통한 치료와 멘탈 강화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