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전국 제15회 성인문해학습장 백일장, 영동군 무더기 수상!

2019-07-23기사 편집 2019-07-23 10:59:5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의 문해학습자들이 '제15회 전국 문해학습자 체험수기 글쓰기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무더기 입상했다.

23일 군에 따르면 지역의 문해학습자들이 (사) 한국문해교육협회 주관으로 열린 이번 대회에 출전해 우수상(2명)과 장려상(10명), 늘 배움상(6명) 등 총 18명이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전국적으로 337개 기관 총 6000여 점의 작품이 접수될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

이번 공모에서 호탄 문해학습장 손병분(86)씨와 곡촌 문해학습장 한정선(79)씨가 우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또 매곡 문해학습장 전옥술(75) 등 10명이 장려상을, 6명의 문해학습자가 늘배움상을 수상했다.

우수상 수상자 손병분 씨는 "한평생 깨 농사만 지으며 글 모르는 서러움에 답답하게 살아왔는데 검정깨알처럼 여겼던 글씨가 지금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보석 같은 '황금깨알'이 됐다"며 환한 미소로 행복의 소감을 전했다.

군은 배움의 기회를 놓친 지역노인들을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성인문해 활성화 사업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

군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어르신들에게 늘 성심껏 지도해준 유능한 강사들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었을 수 있었다"며, "지역의 비문해율 0%를 목표로 성인문해지원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