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건설협회, 한전원자력연료, 대규모 발주공사 지역건설업체 참여 합의

2019-07-22기사 편집 2019-07-22 18:24:0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한건설협회 대전광역시회와 한전원자력연료가 22일 경수로원전연료 증설공사 발주에 따른 지역건설업체 입찰참여기회 확대방안을 두고 논의하고 있다. 사진 = 계룡건설 제공

대한건설협회 대전광역시회와 한전원자력연료가 대규모 공사 발주를 두고 지역건설업체 입찰 참여기회 확대에 뜻을 모았다.

한승구 대전건설협회장은 22일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을 만나 한전원자력연료에서 발주하는 경수로원전연료 증설공사에 지역건설업체 참여기회 확대에 대해 논의한 뒤, 합의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입찰기회 확대를 위해 발주기관인 조달청과 실적 완화, 지역의무공동도급 등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대전건설협회에 따르면 경수로원전연료 증설공사는 대전 유성구 덕진동 한전원자력연료 부지에 건립되는 대지면적 12만 1065㎡, 연면적 4만 31㎡,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 주시설·부품동, 부대시설을 건립하는 대형공사다.

하지만 입찰조건은 전력산업기술기준(KEPIC) 자격 인증을 모두 보유한 업체이면서, 원자력이용시설 500억 원 이상의 실적보유사로 지역건설업체의 입찰참여가 어려웠다.

이에 대전건설협회는 그동안 실적제한 기준 일부 완화와 대전지역업체 의무 공동도급 비율을 30% 이상 확보해달라며 입찰참여기회 확대를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

지난 9일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건의서를 발송하는 한편, 12일에는 한전원자력연료를 방문해 협조를 요청했으며, 19일에는 시 교통건설국, 도시재생주택본부를 차례로 방문해 지역건설업체 발전을 위한 공동의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정치권도 합세했다. 이상민 국회의원(유성 을)은 대전건설협회-한전원자력연료 간 가교역할을 수행, 이날 면담 자리에도 동행·참석해 양 측 합의를 도출해 내기도 했다.

한 회장은 "지역건설업체에게 참여의 기회를 준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모두가 화합을 통해 상생의 길로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협회를 운영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