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기후환경회의에 '미세먼지 6대 대책' 요청

2019-07-22기사 편집 2019-07-22 17:42:1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보령 1·2호기 조기폐쇄, 미세먼지정보센터 설치 등

충남도는 22일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설치 등 미세먼지 관련 6대 대책을 국가기후환경회의에 요청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날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만나 "충남에는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절반이 위치해 있는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 밀집해 대기오염배출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다"면서 적극적인 지원을 요구하고 나섰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범국가적 대책 및 주변 국가와의 협력 증진 방안 마련을 위해 설치한 대통령 산하 기구로, 지난 4월 출범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대정부 제도 개선 건의사항으로 △다량배출사업장 비상저감조치 참여 의무화 △대기환경보전법 과태료 차등 부과 △플레어스택 폐가스 관리 방안 도입 등을 제시했으며, 충남도의 미세먼지 대책으로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 △미세먼지 연구·관리센터 충남도 지정 △국가 미세먼지정보센터 충남도 유치 등을 건의했다.

플레어스택은 폭발이나 화재 예방을 위해 공정 과정에서의 미반응 가스를 일시 소각하는 안전장치로, 가동 시 화염과 연기, 소음, 악취 등이 발생한다. 여기에서 배출되는 폐가스는 2차 미세먼지 생성 원인이 되고 있지만 가스가 연소와 동시에 확산되는 데다 고온의 열 때문에 측정기 설치도 어렵다.

양 지사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는 시행 대상을 배출시설로 규정, 도내 대기1종 사업장 126곳 중 29개 사업장만 참여하고 있으며, 이마저도 자율로 정해 민간 사업장의 비상저감조치 이행을 담보하기 어렵다"면서 "대기 1종 또는 TMS 부착 사업장 등 민간 사업장에 대한 비상저감조치 참여를 제도화 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983년과 1984년 각각 가동을 시작한 보령화력 1·2호기는 2009년 성능개선사업을 통해 수명을 연장,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상 2022년까지 운영한다. 그러나 보령화력 1·2호기는 성능개선사업에도 불구, 질소산화물 배출 농도가 87.1ppm으로 충남 발전소 평균 55.9ppm보다 높은 상황이다.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입지와 관련, 충남은 국내 미세먼지 발생 원인 규명과 국외 미세먼지 자료 수집의 최적지이고, 현재 건립 중인 서해안기후대기센터, 도가 운영 중인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와 함께 미세먼지 클러스터 조성이 가능한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