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확대'

2019-07-22기사 편집 2019-07-22 15:45:36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교통약자들을 위한 특별교통수단을 확대 운영한다.

22일 시에 따르면 휠체어 특장차인 '사랑콜' 운전원을 추가 투입하고 임차택시인 '나눔콜'을 증차해 교통약자 이용 편의를 돕는다. 이는 지난 5일 개정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시행규칙(약칭:교통약자법)'에 따라 특별교통수단 이용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따른 조치다.

개정된 교통약자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자는 기존 '1-2급 장애인'에서 '장애의 정도가 심한 보행상 장애인'으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시는 이용대상자가 7000명 정도 증가 할 것으로 보고 교통약자들의 이용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전·오후 출퇴근시간에 사랑콜 운전원 20명을 추가 투입하고, 나눔콜 20대를 증차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내달까지 운전원 모집절차 등을 거쳐 오는 9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문용훈 시 교통건설국장은 "이용대상자가 늘어나면 배차신청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조치"라며 "이용대상자 증가추이를 지속적으로 살펴 교통약자들의 이동에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