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혁신도시 지정' 지역역량 모은다

2019-07-21기사 편집 2019-07-21 16:18:00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는 21일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현안과 2020년 국비 확보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확대 당정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이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 및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지역 역량을 총 집결하기로 하고 퍼포먼스로 결의를 다지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5개 자치구와 함께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시는 21일 서구 둔산동 한 웨딩홀에서 대전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현안과 2020년 국비 확보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확대 당정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시는 지역 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현안과제와 2020년 국비 확보가 필요한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정치권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시는 지역 현안과제로 △국가 혁신성장 허브 '대덕특구 재창조' △2022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세계 총회 유치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대전의료원 설립 △대전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 등을 건의했다.

2020년 국비예산 반영사업은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정부출연연 오픈 플랫폼 조성 △지역혁신 모펀드 조성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도마·변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플랫폼 구축 △효문화 뿌리마을 조성 등 4차 산업혁명 선도사업과 대전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 박병석·이상민·박범계 국회의원과 강래구·송행수·박종래 지역위원장, 5개 구청장 및 시·구의원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은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 및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지역 역량을 총 집결하기로 하고 퍼포먼스로 결의를 다졌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최근 대전지역 지역인재 의무채용 법안이 국토위를 통과한 것은 뜻 깊은 일이다. 지역인재의무채용 통과로 인해 500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 지역 국회의원들의 정치적 조력 등 전방위적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조승래 위원장은 "대전 혁신도시 지정 및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등 지역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 반영사업 추진에 최대한 협력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시는 향후 지역 국회의원 간담회, 충청권 당정협의회, 예산정책협의회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해 정치권과 지역 현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초당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