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립대, 4차산업형 교육과정 개발 착수…교육패러다임 전환

2019-07-21기사 편집 2019-07-21 13:48:4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양]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가 4차산업 시대에 부응하는 창의·협력 중심의 인재 양성 대학으로 교육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충남도립대 혁신지원사업단은 '2019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의 주요 과제로 '문제기반학습(PBL·Problem-Based Learnig)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 방안'에 대한 연구를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김형섭 경찰행정학과 교수를 연구책임자로 7월부터 8월까지 2달 동안 진행되며 향후 대학 교육과정을 학습자 스스로 문제해결 역량을 높이는 방향으로 구체화하는 기준이 된다.

주요 연구내용으로는 △PBL 교육과정의 개념 및 기본원리 파악 △PBL 도입사례 및 선행연구 등 이론적 분석이 진행되며 대학내 12개 학과별 PBL 도입 가능성 검토와 운영방안 및 목표 수립 등 구체적 정책도 다뤄진다.

특히, 설문조사를 통해 대학이 속한 지역사회인 청양군의 문제가 무엇인지 파악하고 학과별 PBL 운영 방안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검토할 계획이다.

허재영 총장은 "전 세계는 정보혁명과 더불어 급변하는 흐름에 직면하고 있으며 기존의 방식으로는 예측할 수 없고 해결할 수 없는 많은 위기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주어진 정답만 외우고 추구하는 기존의 교육방식으로는 전환의 시대를 준비할 수 없다, 시대의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창의·협력 중심의 인재 육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충남도립대학교는 건학이념에 따라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에 헌신적으로 기여하는 창의와 인성을 갖춘 지역인재를 육성할 의무가 있으며 이번 연구를 토대로 미래를 위한 교육혁신을 이뤄가겠다"고 덧붙였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