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신고건수 155건, 과태료 부과 83건"

2019-07-21기사 편집 2019-07-21 13:48:4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공주]공주시는 행안부의 고질적 안전무시관행 근절을 위하여 지난 6월부터 중점적으로 시행하는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이하 주민신고제)'가 시행 후부터 성과를 보이고 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안전신문고 앱을 통한 신고건수는 155건, 과태료 부과는 83건에 달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시행에 들어간 주민신고제는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인 △소화전 주변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위에 주차하거나 정차한 차량을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하는 제도이다.

위반차량을 발견하면 위반지역과 차량번호가 식별 가능한 사진을 1분 이상 간격으로 동일한 위치에서 2장 이상 촬영해 신고하면 되고, 단속공무원의 현장 출동 없이 과태료를 부과하게 된다.

특히 8월 1일부터는 소화전 인근 5m 이내 불법 주·정차시에도 과태료가 강화될 예정으로, 승용차의 경우 기존 4만원에서 2배 상향된 8만원이 부과된다.

오동기 시민안전과장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불법 주·정차 관행을 개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