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청양군, 장마·태풍 대비 농작물 관리 당부

2019-07-21기사 편집 2019-07-21 12:43:2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양]청양군농업기술센터(소장 강상규)가 장마·태풍, 집중호우 등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맞춤관리와 시설물 점검을 당부하고 나섰다.

농기센터는 벼나 밭작물의 경우 원활한 물 빠짐을 위해 배수로를 점검하고 잡초를 제거해야 한다며 논이 침수됐을 때는 서둘러 벼 잎 끝만이라도 물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물꼬를 낮추고, 물이 다 빠진 후에는 새로운 물로 걸러대어 뿌리 활력을 촉진해야 한다.

침수된 벼는 특히 도열병, 흰잎마름병, 벼멸구 등 병해충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큼으로 방제작업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

비가 계속 내리고 고온이 겹칠 때는 밭작물 역시 병해충에 큰 피해를 입는다. 예상되는 병해충은 고추 탄저병과 역병, 감자 역병, 참깨 역병과 잎마름병 등이다.

비닐하우스나 축사 등 풍수해 위험이 있는 시설물 관리는 특히 중요해 수방자재를 미리 확보해야 재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강풍이 불 때는 비닐하우스를 밀폐하고 끈으로 단단히 고정하는 등 골재와 비닐을 밀착시켜야 한다. 비닐을 교체할 예정인 하우스는 비닐을 미리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군 농기센터관계자는 "태풍은 해마다 2-3차례 청양지역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다"며 "집중호우는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일시에 쏟아지는 경향이 뚜렷하므로 항상 일기예보에 귀를 기울이면서 사전대비를 철저히 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