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文대통령-여야대표 "日보복 즉시 철회"…비상협력기구 설치 합의

2019-07-18기사 편집 2019-07-18 21:10:45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180분간 청와대 회동 거쳐 4개항 공동발표문…"日수출규제, 부당한 경제보복"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18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고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를 위배하는 경제보복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즉시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청와대 및 여야 5당 대변인은 회동 후 춘추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발표문을 발표했다.

공동발표문에 따르면 우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 라는데 정부와 여야는 인식을 같이했다.

또한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협력을 위협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인식해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어 여야 당 대표는 정부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하였으며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아울러 정부와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 또한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키로 했다.

발표문에는 또 정부가 여야와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도 담아냈다.

한편 이날 회동에 앞선 사전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한 초당적 대응이 시급하다는 점을 역설했고, 한국당 황 대표는 한일 정상회담을 통한 탑다운 방식의 해법 모색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 간 회동은 이번이 4번째로, 작년 3월 이후 16개월 만이다. 특히 문 대통령과 한국당 황 대표의 청와대 회동은 이번이 두 번째로, 문 대통령은 취임 첫날인 2017년 5월 10일 당시 국무총리였던 황 대표와 단독 회동했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