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천안 일부 마을 지하수 우라늄 검출

2019-07-18기사 편집 2019-07-18 17:42:2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천안의 마을 소규모 수도시설에서 채수한 물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우라늄이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18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지하수를 이용하는 173개 마을에 대한 정기 소규모수도시설 수질검사 결과 5개 읍면 12개 마을에서 채수한 물에서 우라늄 농도 기준치인 1리터당 0.03㎎을 초과했다. 이번 조사에서 목천읍 한 마을 상수도 시설에서는 우라늄 농도가 4.063㎎이 나와 기준치의 130배를 초과했으며, 풍세면에서도 기준치 30배를 초과한 0.9835㎎을 기록했다. 이밖에 입장면 6개 마을과 목천읍 2개 마을, 병천면 1개 마을에서 0.049㎎∼0.1952㎎까지 기준치를 초과했다.

천안시는 우라늄이 발견된 12개 마을 중 10개 마을에 광역 상수도가 보급되고 있어 각 마을별로 지하수인 마을 상수도 시설의 음용수 사용을 금지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천안시는 음용수 부적합 판정을 받은 1개 마을은 10월 광역 상수도가 보급될 예정이며 나머지 마을은 정수처리 시설을 가동 중에 있다고 전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