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19 개정 누리과정 확정…내년 3월부터 유치원·어린이집 적용

2019-07-18기사 편집 2019-07-18 17:19:19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유아 및 놀이 중심에 국가수준 공통 교육과정의 성격을 더한 개정 누리과정이 내년 3월부터 유치원, 어린이집에 공통 적용된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 개정 누리과정'을 확정·발표했다.

가장 큰 특징은 교사 주도 활동을 지양하며, 유아가 충분한 놀이 경험을 통해 몰입과 즐거움 속에서 자율·창의성을 신장하고, 전인적 발달과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한 점이다. 또 누리과정 성격을 국가수준 공통 교육과정으로 명시하고, 미래사회 핵심역량을 반영한 인간상과 목표를 밝혀 교육과정으로서 구성 체계를 확립했다. 특히 현장의 자율성도 확대된다. 다양한 교육방식이 발현될 수 있도록 신체운동·건강, 의사소통, 사회관계, 예술경험, 자연탐구 등 교육과정 5개 영역은 유지되지만 연령별 세부내용(369개)은 연령 통합(59개)로 간략화됐다. 여기에 교사의 자신감 회복을 도우며 자율성과 책무성을 강조, 누리과정 실행력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교육부는 내년 3월 적용되는 개정 누리과정의 안착을 위해 교사들에게 교육과정 해설서 및 현장지원자료를 보급할 예정이다. 또 누리과정 지원 홈페이지를 구축해 언제 어디서나 교육과정 실행에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누리과정 개정안은 국가수준 공통 교육과정으로 3-5세 유아 모두에게 적용되는 만큼, 유치원-어린이집 간 격차 완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교육청 또한 개정 누리과정의 원활한 적용을 위해 사전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대전의 경우 지난 3월부터 두 곳의 개정 누리과정 시범 유치원이 운영되고 있으며 유치원 관리자 연수 등이 이뤄져 왔다. 또 오는 11월부터는 전 교원 대상 연수도 진행될 예정이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개정 누리과정에 따라 앞으로는 유아·놀이 중심으로 교사의 역량을 넓혀야 할 것"며 "교사들이 부담을 느끼는 경우도 있겠지만 내년 3월 이후 빠른 안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누리과정 개정에 따라 향후 유치원 교사를 양성하는 유아교육과의 수업 내용 등 변화도 예상된다.

지역 한 유아교육과 관계자는 "교과목과 같이 큰 틀에서 바뀌는 부분은 적겠지만 수업 내용적인 면에서는 개정 교육과정과 같이 유아·놀이 중심으로 변화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