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청양군의회 의회지위 무시한 행정에 사과 요구

2019-07-18기사 편집 2019-07-18 15:23:1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청양군의회(의장 구기수) 제256회 임시회가 10일부터 18일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마무리하고 폐회됐다.사진=청양군의회 제공

[청양]청양군의회(의장 구기수) 제256회 임시회가 10일부터 18일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마무리하고 폐회됐다.

이날 폐회식에서 구기수의장은 의사일정에 앞서 지난 15일 주간업무계획보고 법령에서 부여된 의회의 지위와 권한을 무시한 김돈곤 군수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였고 김돈곤 군수는 의회와 의원들에 대한 표현이 적절치 못했음을 공식 사과했다.

이번 임시회는 2019년 상반기 주요업무 추진실적 및 하반기 주요 업무보고를 받고 김기준 의원이 발의한 청양군 환경기초시설 등 주변지역에 관한 조례안 등 9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특히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실시된 실과별 2019년 하반기 군정 주요업무계획 보고에서는 군정의 주요 현안에 대한 심도 있고 날카로운 질의를 통해 주민 복리증진과 군정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쳤다.

구기수의장은 "하반기 주요 업무보고 청취시 의원들이 제시한 의견과 대안 등을 집행부에서는 군정에 적극 반영해 군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며 "매년 반복되는 태풍과 같은 여름재해를 대비하여 농작물과 시설물의 철저한 관리를 통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총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