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올 상반기 '안전신고' 2만 건 육박

2019-07-18기사 편집 2019-07-18 09:57:45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대전 시민들의 생활주변 안전위험요인 제보가 올 상반기에만 2만 건에 육박했다.

위험요인 중 불법주정차 신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대전시는 문제 해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18일 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생활주변 안전위험요인 신고건수는 모두 1만 9993건으로 지난해 동기(7790건)대비 256.6% 증가했다.

분야별 신고건수는 교통분야가 1만 5426건(77%)으로 가장 많았고, 세부적으로는 불법주정차 6264건(41%), 도로(노면) 3697건(24%), 보도 2228건(14%), 공중선(전기선) 1998건(1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4월 17일부터 도입한 '주민신고제'운영으로 4대 불법주정차 신고건수는 6264건으로 전체 신고건수의 31%를 차지하는 등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시는 2017년부터 안전신고 우수 시민에 대한 포상제를 도입해 우수자에게는 최대 100만 원을 포상하고 있는데, 상반기 모두 114명의 시민에게 1500만 원의 안전신고 포상금이 지급됐다.

박월훈 시 시민안전실장은 "생활 속 고질적인 안전무시관행인 4대 불법주정차 근절을 위해 시민 모두가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소화전 주변 불법주정차는 화재발생시 시민의 재산·생명과 직결되는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이며, 이에 따라 8월부터 8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