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성균관대 이재철 교수, 심장질환 원인규명 및 새로운 치료 표적 제시

2019-07-18기사 편집 2019-07-18 09:18:2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성균관대학교 이재철<사진> 교수 연구팀이 환자 맞춤형 질환 모델링 시스템을 이용, 심장질환(확장성 심근병증)의 발병원인을 규명하고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표적을 제시했다.

심장근육 이상으로 인한 확장성 심근병증(Dilated Cardiomyo pathy, DCM)은 심실의 확장과 수축기능장애가 동반된 증후군으로 국내의 경우 10만 명 당 1-2명의 유병율을 보이지만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 교수 연구팀은 확장성 심근병증 가족으로부터 역분화줄기세포를 얻고 이를 심근세포로 분화시켜 질환의 원인을 밝히고자 했다. 이어 유전자 가위 기술로 특정 단백질 유전자의 변이를 정상으로 교정했을 때 분화된 심근세포의 핵막이 정상적으로 돌아오는 것을 관찰했으며 반대로 변이를 유발했을 때 핵막에 이상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유전자 변이에 의한 핵막의 비정상적인 형태가 세포의 후성유전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최종적으로 혈소판유래성장인자(PDGF) 란 특정 신호전달체계를 비정상적으로 활성화시킴을 확인했다.

이 연구결과는 질환의 표적을 제시함과 동시에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받은 기존의 일부 약물을 질환 모형에 적용함으로써 새로운 심장질환 치료제로의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기대된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환자 특이적인 역분화 줄기세포를 이용, 특정 질환을 실험실 수준에서 정밀하게 모형화 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역분화 줄기세포 및 유전자가위 기술을 통해 새로운 심장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 18일 자에 게재됐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