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혁신도시 지정위해 도정 역량 더 집중"

2019-07-17기사 편집 2019-07-17 18:39:4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양승조 충남지사, 17일 국회 국토교통위 법안심사소위 직후 밝혀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7일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계획 수립과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도정 역량을 더욱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수도권 제외 광역 시·도 1곳 이상 혁신도시 지정'을 골자로 한 혁신도시법 개정안은 '계속 심의 사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소위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관련 개정안이 통과되지 못한 것과 관련해 "혁신도시가 지정되기 위해서는 공공기관 이전 계획이 수립돼야 하는데, 아직 공공기관 이전 계획이 수립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소위에서는 심의 대상에서 제외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정기국회가 열리는 만큼, 수도권 잔류 공공기관에 대한 이전 계획 조속 수립을 건의하고, 충남도 혁신도시가 지정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에 대해 계속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역 인재 채용 소급적용과 관련한 개정안 통과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양 지사는 "혁신도시 지정 이전에 지역으로 내려온 공공기관이 인재를 채용할 때 지역인재 우선 채용을 소급 적용하게 됐으며,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 문제 역시 시행령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며 "이는 충남의 젊은이들이 충청권에 위치한 모든 공공기관에 의무 채용 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라고 언급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