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지역문제해결형창업자 모집 사후관리 체계 허술

2019-07-17기사 편집 2019-07-17 17:15:56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오는 12월 사업 종료 예정임에도 사업고도화 지원 등 후속조치 계획 없어 단발성 우려

세종시가 지역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지역문제 해결형 (예비)창업자 발굴 사업'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지역문제해결형창업자를 모집하며 후속조치 방안이 미흡 단발성 지원에 그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서다.

17일 시에 따르면 지역문제해결형창업자 사업은 세종시와 고용노동부의 매칭 사업으로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가 맡아 최근 신청자 모집을 시작했다.

다음 달 9일까지 교육, 농촌, 교통 등 세종지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가진 지역 특화형 (예비)창업자를 모집한다. 같은 달 27일 2개 팀을 선정해 각각 800만 원, 700만 원의 지원금이 주어진다.

선정된 팀들은 올 12월까지 관련 과제를 수행해야 하며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이 기간까지 컨설팅 등의 혜택을 부여한다.

하지만 창업자 선정 이후 관리 체계가 마련되지 않은 점은 개선사항으로 꼽힌다. 선정자들에 대한 사업고도화, 양산화 등의 지원 계획이 빈약한 데다 지원 금액도 사업 안착을 위해 턱없이 적기 때문이다.

지원 사업이 종료되는 시점에서 이들은 다시 창업꿈나무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한 창업보육센터 관계자는 "대부분의 창업자들이 아이디어만 가지고 도전해 지원이 끝나면 무너지는 경우가 부지기수"라며 "단발성 지원으로 생색내기에 그칠 것이 아닌 지속적 지원 혹은 사업 양산화를 위한 사후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대전시 등 타지역은 특화형 창업자 발굴과 함께 제품 양산화 등까지 지원하고 있어 대조된다.

대전의 경우 지난 4월 지역·생활혁신형 창업자를 모집해 최대 30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대 14개 팀을 대상으로 창업 교육은 물론, 지식재산권 확보, 시장성 및 사업타당성 조사 등의 사업고도화는 물론, 사업화자금 지원, 시제품 제작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시제품 제작에서는 상용화 단계 수준까지 관리하기로 했다.

충북에서는 로컬크리에이터라는 이름으로 지역에서 특색 있는 창업자들을 모집해 인테리어·디자인, 특허 등의 지원과 함께 업체별 규모에 따라 상이하게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더욱이 참여자간의 소통, 교육 등을 통해 지역특화형 창업자 육성을 진행해오고 있다.

타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 관계자는 "단기간만 지원하는 실험형 사업을 할 시기는 이미 지났다"며 "지역 향토기업이 부족한 세종의 경우 체계적인 육성을 통해 스타기업을 배출해야 하는 시점으로 장기적인 관리, 지원체계를 갖춰 창업자들의 생존 기반을 마련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철규 세종시의원은 "시가 국비 확보 등의 이유로 단발성 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며 "세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단발성 사업보다는 지속성을 가진 사업 방향 추진을 검토해야한다"고 꼬집었다.

시 관계자는 "시 예산을 확충하려고 했으나 올해는 하지 못해 단발성 사업이 진행된 것"이라며 "예산이 확충되면 좀 더 확실히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